::: 글라스필 GLASS & ARTS :::


   

말말말, 탕탕탕
김재식
450x300x60mm
2008

언어의 폭력성을 상징적으로 표현함.

glassfeel@naver.com / FAX :0505-585-8881